틱장애 고치는법, 증상 및 치료

By | 2018년 1월 2일

틱장애는 10세 이하에서 보통 시작되어 청소년기에 많이 사라지며, 성인이 되면서 대부분이 좋아집니다. 하지만, 방치했을 경우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증상 초기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합니다. 틱장애 고치는 법, 증상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틱장애 고치는 법, 증상 및 치료>

어린이 틱장애

1. 틱장애 증상
행동으로 표현되는 운동성 틱장애가 있고, 소리를 내는 음성틱장애가 있습니다. 운동틱의 경우 눈을 껌뻑인다거나 어깨를 으쓱하는 행위, 고개를 계속 끄덕이는 등 다양한 증상이 있습니다. 소리를 내는 증상은 그리 많지는 않은데, 작게는 헛기침으로 표현되고, 심하면 욕설이 나오기도 합니다.

2. 틱장애 고치는법
틱장애 고치는법은 꽤나 다양합니다. 틱장애 원인이 유전에서부터 과도한 스트레스까지 다양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어떤 원인으로 인해 틱장애가 생겼는지 먼저 제대로 파악이 되어야 합니다. 그런 이유로 집에서 임의로 판단해서 치료하는 것이 아닌 전문의를 찾아 진단을 제대로 받아보는 것이 먼저입니다.

틱장애 고치는법과 함께 집에서 노력을 함께 해줘야 하는데, 평소 ‘스트레스 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줘야 합니다. 놀림, 꾸지람 등은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많은 아이들이 자신의 틱장애를 놀림의 대상으로 삼거나, 혼을 내는 등의 이유로 악화되곤 합니다.

어린이들

3. 틱장애 고치는법 – 생활습관
평소 스트레스 관리에 힘써야 하는 것이 틱장애 고치는법 1순위입니다. 그리고, 대화를 통해 원활한 소통을 이끌어내야 합니다. 그로 인해 이해와 배려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와 더불어 적절한 운동, 충분한 수면 또한 틱장애를 고치기 위한 중요한 생활습관이 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애정어린 관심과 따뜻함을 아이가 느낄 수 있다면 좀 더 쉽게 고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