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우스의 전차를 끈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

By | 2017년 5월 24일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 죽기 전 제우스의 전차를 끌고, 천둥과 번개를 운반해준 사연 많은 상상동물입니다. 그리곤 죽어서 하늘의 별이 되었지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페가수스 별자리는 가을에 볼 수 있습니다.

페가수스

이 말이 제우스의 전차를 몰게 된 이유는 전 주인인 벨레로폰이 죽고 나서 붙잡혔기 때문입니다. 처음엔 그렇지 않았으나, 큰일을 한 이후 오만함에 빠진 벨레로폰이 신들의 노여움을 사게 된 것이 시작이었지요.

태어난 것 자체가 비운이었던 페가수스는 그렇게 말년에 고생만 하다가 떠나게 되었습니다. 제우스가 보낸 등에와 싸우다가 주인인 벨레로폰을 불구로 만들고, 그 이후 절름발이 및 장님으로 살다가 비참하게 죽게 되지요. 그리곤 주인을 잃게 됩니다. 그래도 최고 신의 전차를 몰았으니 어쩌면 여한이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날개 달린 말은 그리스신화에만 등장한다고 알고들 있지만, 그보다 훨씬 전 메소포타미아 예술 작품에도 등장합니다.

그림을 그려도 멋지게 나오고, 상상만 해도 화려한 날개를 펄럭이며 하늘을 나는 말. 페가수스는 엄청난 호감형 상상동물이 아닌가 싶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