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다녀온 후 열이 심하면 지카바이러스 의심해보세요

By | 2017년 8월 9일

해외여행을 다녀온 뒤에 몸이 아프다면 증상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 늘 있던 자리에서 탈이 나는 것과는 사뭇 다를 수 있으니, 예의주시해야지요. 지카 바이러스 같은 경우 3 ~ 7일 이상의 잠복기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여행 국가에서 가지고 온 질환이라면 위험할 수도 있고, 전염의 문제도 발생할 여지가 있으니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사해봐야 합니다.

<해외여행 다녀온 후 열이 심하면 지카바이러스 의심>

지카바이러스 소두증

지카바이러스는 모기에 의해 옮겨지는 질환으로 특히 임산부에게 위험합니다. 잘못하면 소두증에 노출될 수 있기에 태아에게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남미국가에서 발생빈도가 가장 높고,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유럽 일부 국가에서도 나타나고 있으니 광범위하게 노출될 수 있는 질환이라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여행 다녀온 후에 몸에 열이 날 결우 지카바이러스 뿐만 아니라 다른 위험한 질환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메르스는 우리 사회 전체에 큰 공포심을 가져다주기도 했지요. 가벼운 감기 정도의 증상이라 하더라도 여행 이후에는 반드시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만 하는 이유입니다.

때마침 멕시코 여행을 하고 돌아온 지인 중 한 명이 몸에 발열이 심해 병원을 찾았는데, 지카바이러스 의심을 하고 검사를 해봤습니다. 아닐 확률도 높다고는 하지만, 혹시 몰라 병원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이 아니길 바라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