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신화 페가수스 출생 비밀

By | 2017년 5월 24일

페가수스 별자리로 더 많이 알려진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멋진 녀석입니다. 말년에 제우스의 전차를 몰다가 생을 마감하지요. 이 녀석은 크기가 2미터가 넘고 5.5미터가량의 커다란 날개를 달고 있습니다.

페가수스

페가수스는 특별한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있는데요. 바로 바다의 신인 포세이돈과 악명높은 마녀 메두사 사이에서 나온 ‘아들’입니다.

제우스 아들인 페르세우스가 메두사를 죽이게 되는데, 이때 메두사는 이미 페가수스를 잉태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죽으면서 피를 흘리는데, 그 피의 일부가 땅속으로 스며들어 잉태하고 있던 페가수스가 태어났다고 합니다.

아테나의 도움으로 벨레로폰을 만나 함께 키마이라를 무찌르게 되는데, 이때 큰 공을 세우게 됩니다. 그 이후 자신의 주인을 잃게 되어 제우스에게 붙잡히는 신세가 되고 말지요.

어찌 보면 비운의 탄생으로 왔다가, 신의 전차나 끄는 신세로 생을 마감했으니 화려한 이미지에 비해 좋지 않은 생을 살다가 떠난 셈입니다. 비운의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멋지고 위대한 모습은 모두에게 사랑받는 상상동물의 모습으로 여전히 자리 잡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